[OSEN=고성환 기자] 손흥민,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제외된 이유는 부상이 아닌 다른 이유

손흥민

[OSEN=고성환 기자] 행운스러운 일이다. 손흥민(31, 토트넘 홋스퍼)이 경기 명단에서 제외된 이유는 부상이 아니었다.

18일 오후 7시(한국시간) 호주 퍼스 옵터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서 토트넘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올여름 프리시즌 첫 경기 및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비공식 데뷔전에서 승리를 신고하는 데 실패했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으로 시작했다.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제임스 매디슨-마노르 솔로몬, 이브 비수마-올리버 스킵, 세르히오 레길론-자펫 탕강가-크리스티안 로메로-페드로 포로,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선발로 나섰다. 손흥민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토트넘은 슈팅 32개를 퍼부으며 유효 슈팅만 13개를 기록했다. 코너킥도 13차례나 얻어냈다. 솔로몬과 매디슨 등 신입생들도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줬고, 조바니 로셀소와 데스티니 우도지가 골을 넣었다. 90분 동안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추구하는 공격 축구의 힌트를 볼 수 있었다.

하지만 허술한 수비로 인해 토트넘은 전반에만 헤더로 두 골을 실점하며 끌려갔고, 후반 32분에 상황이 2-2로 맞선 상태에서 추가로 실점하며 패했다. 패스 실수와 돌파 허용 등의 불안한 장면도 있었다.

경기 결과와 별개로 손흥민의 결장에 대해 팬들은 걱정했다. 그는 월요일 훈련 도중 케인, 쿨루셉스키와 함께 같은 팀에서 뛴 만큼 출전이 예상됐지만, 웨스트햄전 출전 명단에서 손흥민의 이름을 찾을 수 없었다. 또한, 그는 벤치에서도 볼 수 없었다.

하지만 손흥민의 결장은 부상과 관련이 없었다. 그저 경기를 뛸 만큼의 상태가 아니었을 뿐이었고, 그는 편안한 복장으로 경기장을 방문해 팬들과 인사를 나눴다.

풋볼 런던에 따르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은 팀 합류 이후에 딱 2번만 훈련을 할 수 있었다. 그래서 오늘은 그를 기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는 오늘 열심히 훈련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제 손흥민은 23일 레스터 시티전 및 26일 맨시티전에서 다시 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OSEN=고성환 기자] 손흥민,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제외된 이유는 부상이 아닌 다른 이유 | 사실상 핵 보유국 언제든지 가질 수 있지만 가질 수 없는 한국 핵(feat.핵개발)
손흥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