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32기 수강생 15∼16일 강원도 춘천서 단합… ‘수료식까지 완주’ 결의”

1박2일

32기 수강생은 15∼16일 강원도 춘천에서 단합회를 가졌습니다. 그들은 수료식까지 완주하기로 결의했습니다.
김강현 한방대책특별위원은 “한의사 초음파 관련 재판에 대해서 이야기하며 위해성을 비판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최고위과정은 7월 15∼16일 강원도 춘천시에 위치한 KT&G 상상마당 춘천 스테이에서 32기 수강생 워크숍을 개최했으며, 10월 수료식까지 완주할 것을 결의했습니다.
백일서 자치회장과 57명의 사람들이 의정최 32기에 등록했습니다. 개강일은 지난 5월 9일이었으며, 워크숍을 개최하여 반환점을 돌아섰습니다.
박상호 운영위원장은 “악천후 예보에도 불구하고 한달 동안 대구와 사천에서 뛰어와 준비한 김진희, 정수민 회원들과 함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워크숍은 함께 모여 교육 진도를 평가하고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기회를 갖기 위해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기억에 남는 경험을 쌓으며 우정과 유대 관계를 강화할 수 있길 기원합니다.”라고 당부했습니다.
워크숍에서는 김강현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이 ‘한의사 초음파 진단 관련 재판에 대해 고찰한다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습니다. 그는 대법원의 한의사 초음파 판결(2016도21314 전원합의체 판결)을 중심으로 면허제도의 문제점과 판결의 한계를 비판했습니다.
당시 대법원은 ‘한의사가 진단용 의료기기를 사용하는 것이 보건위생에 위해성이 있는지를 고려하여 합리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라고 새로운 판단기준을 내놓았습니다.
김강현 한특위 위원은 “한의계에는 초음파 검진을 관리·감독·평가하는 국가적인 시스템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전통의학에 대해 근거중심의학(Evidence Based Medicine) 체계를 도입하도록 권고했다는 것을 증언했습니다.

“[1박2일] 32기 수강생 15∼16일 강원도 춘천서 단합… ‘수료식까지 완주’ 결의” | %EB%82%B4 %EC%9D%B8%EC%83%9D%EC%9D%98 %EB%8B%A8%EB%B9%84 %EC%A0%9C70%ED%9A%8C %5BSBS%5D_04
1박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