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32기 수강생 15∼16일 강원도 춘천서 단합…”수료식까지 완주” 결의 / 김강현 한특위 위원 “한의사 초음파 재판 주제 강연…”위해성 외면” 비판’

1박2일

32기 수강생은 15∼16일 강원도 춘천에서 모여서 단합의를 이뤘습니다. 이들은 10월 수료식까지 완주하기로 결의했습니다.
의료정책 최고위과정은 대한의사협회에서 개최되었으며, 참가자로는 백일서 자치회장을 비롯한 57명이 등록했습니다. 개강일은 5월 9일이었고, 워크숍을 개최하여 학습 과정을 시작했습니다.
운영위원장은 기상 악화 예보에도 불구하고 참가자들이 대구와 사천에서 한달 동안 달려와준 노력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워크숍은 교육 진행과정을 평가하고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소통의 기회입니다.
워크숍에서는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는 김강현님이 ‘한의사 초음파 진단에 대한 고찰’을 주제로 강연을 했습니다. 그는 대법원의 한의사 초음파 판결 문제점과 법원 판결의 한계를 짚어봤습니다.
대법원은 한의사가 진단용 의료기기를 사용할 때 해당 의료기기를 사용하는 행위가 한의학적 의료행위와 관련이 있는지를 고려하여 판단해야 한다는 새로운 판단기준을 내놓았습니다.
김강현님은 한의계에서는 초음파 검진에 관한 국가적인 관리 시스템이 없다고 말했으며, 세계보건기구도 전통의학에 대해 근거중심의학 체계를 갖추도록 권고한 것을 언급했습니다.

‘1박2일: 32기 수강생 15∼16일 강원도 춘천서 단합…”수료식까지 완주” 결의 / 김강현 한특위 위원 “한의사 초음파 재판 주제 강연…”위해성 외면” 비판’ | %EB%82%B4 %EC%9D%B8%EC%83%9D%EC%9D%98 %EB%8B%A8%EB%B9%84 %EC%A0%9C70%ED%9A%8C %5BSBS%5D_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