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에 입단하여 아시아 선수 최고 이적료를 경신

뮌헨

“철기둥” 김민재(26)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하여 ‘아시아 선수 역대 최고 이적료’를 경신하였습니다. 뮌헨 구단은 19일 홈페이지를 통해 “나폴리(이탈리아)와 김민재의 이적 협상을 완료하였으며, 2028년까지 5년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라고 발표하였습니다. 김민재는 나폴리에서 달았던 3번 등번호를 그대로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올해 여름 이적 시장에서 대형 클럽들의 러브콜을 받았던 김민재는 뮌헨 유니폼을 입고 새로운 축구 인생의 2막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뮌헨은 김민재와의 자세한 계약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나폴리에 지급한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금액은 5천만 유로(약 715억원)이었으며, 연봉은 1천200만 유로(약 172억원) 수준이라고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김민재는 이적료 부문에서 역대 한국인은 물론 아시아 선수 최고 금액이었던 손흥민(토트넘·3천만 유로)을 넘어서 이 부문에서 1위가 되었습니다. 최근 파리생제르맹(PSG)으로 이적한 이강인(2천200만 유로)은 한국인 역대 최고 이적료 3위입니다. 김민재는 최근 PSG로 이적한 수비수 뤼카 에르난데스(27)의 공백을 메우며, 이번 시즌 뮌헨에서 활약할 전망입니다. 뮌헨 유니폼을 입은 한국인 선수는 이전에도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이현주(베헨 비스바덴) 등이 있었으나, 이들은 주전으로 성장하지는 못했습니다. 정우영은 뮌헨 1군에서 2경기만 출전하고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하였고, 이현주는 뮌헨 B팀에서만 뛰다가 비스바덴으로 임대되었으며, 사실상 ‘주전 선수급’이었습니다. 김민재가 처음으로 뮌헨 유니폼을 입은 선수입니다. 지난해 여름 이탈리아 세리에A의 나폴리로 이적한 뒤 ‘핵심 센터백’으로 활약하여 팀이 33년 만에 세리에A 정상에 오르는데 큰 기여를 했습니다. 2022-2023 시즌에는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로 선정되었으며 ‘월드 클래스 수비수’로 손꼽혔습니다. 김민재의 시장가치는 지난 3월에 5천만 유로로 평가되었다가 6월에는 6천만 유로(약 860억원)로 상승하였습니다. 그의 가치는 지난해 6월 나폴리 합류 당시 2천500만 유로였던 것과 비교해 2.4배나 증가하여 유럽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선수 최고액’을 기록하였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뮌헨 등 다양한 구단이 ‘김민재 쟁탈전’을 벌였으나, 결국 김민재는 ‘독일 명가’ 뮌헨에 입단했습니다.

헨에 입단하여 아시아 선수 최고 이적료를 경신 | 🇮🇳voltas ac error code solutions || voltas ac error code list || voltas inverter ac error code hindi
뮌헨
뮌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