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에 입단하여 아시아 선수 역대 최고 이적료를 경신한다

뮌헨

‘철기둥’ 김민재(26)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 아시아 선수로서 사상 최고 이적료로 입단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홈페이지를 통해 김민재와 2028년까지 5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김민재는 나폴리에서 달았던 3번 등번호를 그대로 유지하며 뮌헨 유니폼을 입고 새로운 축구 인생의 2막을 시작하게 되었다. 이적료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나폴리에 지불한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금액은 5천만 유로(약 715억원)로 알려져 있으며 연봉은 1천200만 유로(약 172억원) 수준이다. 이로써 김민재는 손흥민(토트넘·3천만 유로)을 제쳐서 한국인 및 아시아 선수 중 최고 이적료로 기록하게 되었다. 뮌헨은 김민재를 수비수로 활약하는 기대감을 갖고 있으며, 한국인으로는 정우영과 이현주에 이어 김민재가 뮌헨 유니폼을 입는 것은 처음이다. 지난 시즌 세리에A에서 센터백으로 활약하며 팀의 성과에 큰 기여를 한 김민재는 ‘최우수 수비수’로 선정되며 ‘월드 클래스 수비수’로 인정받았다. 이적시장에서의 김민재의 가치는 상승세를 보였으며, 유럽에서 활동하는 아시아 선수 중 최고액을 경신하기도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파리 생제르맹 등 많은 클럽들이 김민재를 러브콜했지만 결국 그의 선택은 ‘독일 명가’ 뮌헨이었다.

헨에 입단하여 아시아 선수 역대 최고 이적료를 경신한다 | 🇮🇳voltas ac error code solutions || voltas ac error code list || voltas inverter ac error code hindi
뮌헨
뮌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