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미국인이 월북한 사건 발생, 북미 협상 가능성도

월북

미국인 1명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 중 무단으로 월북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유엔사에 따르면 이 미국인은 북한으로 넘어간 즉시 그의 신분을 확보했습니다. 현재 유엔사는 북한과 협조하여 이번 사건을 해결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 미국인이 관광객 신분의 미군 병사라는 주장이 제기되었으나, 유엔사는 아직 그의 성별이나 나이 등 신원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사건이 북미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큰 관심이 기울여지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 정부가 월북한 자국민의 송환을 요구할 경우, 북한의 입장이 어떨지에 대한 관심도 큽니다. 북한은 과거에도 미국 국적의 인사들을 억류한 뒤 ‘미국 송환’ 협상을 통해 미국과의 대화를 시도한 사례가 있어, 이번 사건을 통해 북미 간 협상이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 미국인이 월북한 사건 발생, 북미 협상 가능성도 | [해외영상] 올랜도 블룸 인터뷰 (자막)
월북
월북
월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