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사 초음파 판결에 대한 강연, 32기 수강생 워크숍 개최 및 결의, 박상호 의정최 운영위원장의 인사 말씀,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 김강현의 발언 등을 포함한 기사입니다.

1박2일

32기 수강생은 강원도 춘천에서 15∼16일에 단합하여 수료식까지 완주하기로 결의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최고위과정은 7월 15∼16일에 이를 위해 강원도 춘천시에 있는 KT&G 상상마당 춘천 스테이에서 32기 수강생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수강생 중 57명(현장 44명, 온라인 13명)에는 백일서 자치회장과 함께 의정최 32기에 등록한 사람들도 포함됩니다. 이들은 5월 9일에 개강하고 워크숍을 개최하여 반환점을 돌아섰습니다.

의정최 운영위원장인 박상호는 “날씨가 좋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대구와 사천에서 달려온 김진희와 정수민 회원들을 비롯한 32기 수강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워크숍의 의의는 함께 교육을 진행하고 평가하며 소통의 기회를 모색하는 것입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한 “모두 즐거운 추억을 만들며 우정과 유대를 강화할 수 있길 기원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워크숍에서는 김강현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이 ‘한의사 초음파 진단과 관련된 판결에 대한 고찰’ 주제로 강연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 강연은 지난해 12월 대법원의 한의사 초음파 판결을 중심으로 면허제도의 문제점과 법원 판결의 한계를 짚으며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점을 다룰 것입니다.

김강현 한특위 위원은 “한의계에는 초음파 검진을 규제하고 감독하는 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습니다”라며 “세계보건기구(WHO)도 전통의학에 대해 근거중심의학 체계를 갖추도록 권고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한의사 초음파 판결에 대한 강연, 32기 수강생 워크숍 개최 및 결의, 박상호 의정최 운영위원장의 인사 말씀,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 김강현의 발언 등을 포함한 기사입니다. | %EB%82%B4 %EC%9D%B8%EC%83%9D%EC%9D%98 %EB%8B%A8%EB%B9%84 %EC%A0%9C70%ED%9A%8C %5BSBS%5D_04
1박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