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에 따른 대피령과 항공편 연착·취소

태풍

베트남에서는 18일까지 일시적으로 번돈, 깟비 공항 등을 폐쇄하고, 항공편이 대거 연착 및 취소되었습니다. 또한 북부지방의 해안가에 사는 약 5만여명의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으며, 대부분은 19일 오후 4시경에 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가재난관리위원회는 꽝닌성, 닌빈성, 타이빈성 등 태풍의 직접적인 경로상에 있는 약 5만명의 해안가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발령했습니다. 또한 5만3000여척의 선박은 입항금지와 출항금지를 받았습니다.

재난당국은 하노이 노이바이국제공항, 꽝닌성 번돈국제공항, 깟비공항 등 북부지방의 주요 3개 공항을 18일 일시적으로 폐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노이바이공항은 18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폐쇄되며, 번돈공항과 깟비공항은 1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폐쇄됩니다. 이로 인해 17일에는 해당 공항과 연결된 수십편의 국제선 및 국내선 항공편이 연착이나 취소되어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현재 국립수문기상예보센터에 따르면, 17일 밤10시 현재 태풍 탈림의 중심은 꽝닌성 몽까이시 동남쪽 약 290km, 중국 광둥성 레이저우반도 인근 해상에 위치해 있습니다. 태풍의 중심부 근처 풍속은 평균 103~133km/h 이며 최대 150km/h로 매우 강했지만 육지로 접근함에 따라 서서히 약화되고 있습니다.

태풍 ‘탈림’에 따른 대피령과 항공편 연착·취소 | What would happen if you didn’t drink water? – Mia Nacamulli
태풍
태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