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3시간 가까이 출발 미뤄져···타이베이발 인천행 항공기 일정 지연되며 연쇄적으로 일정 밀려”

진에어

진에어의 인천발 오사카행 항공편인 LJ283가 약 3시간 지연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고객들은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이번 지연은 이전에 타이베이발 인천행 항공기의 결함으로 인해 발생한 연결지연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18일에 제출된 제보에 따르면, LJ283 항공편은 이륙 시간이 2시간 50분 정도 늦춰졌습니다. 처음에는 예정된 시간인 16시10분에 이륙할 예정이었지만, 이후 19시00분이 되도록 일정이 변경되었습니다.

해당 항공편을 이용하려던 승객 중 한 명은 급작스런 알림에 혼란스러움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승객 A씨는 “설명 없이 항공기가 지연된다는 문자만 받았습니다. 짧은 휴가를 내고 일본 여행을 계획했었는데, 3시간이나 늦춰져서 기분이 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진에어 측은 연결지연으로 인해 해당 항공편의 이륙도 늦춰졌다고 밝혔습니다. 진에어 관계자는 “연결지연으로 인해 일정이 변경되었고, 승객들에게는 일반적인 안내가 이루어졌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인천발 오사카행 항공편의 지연은 이전에 발생한 타이베이발 인천행 항공기의 지연으로 인해 연속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지난 17일에는 진에어의 LJ082편이 타이베이에서 출발하여 예정된 시간보다 약 15시간이 넘게 늦게 인천공항에 도착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예정된 도착 시간은 오후 2시였으나, 항공기 결함으로 인해 다음 날 오전 5시18분에 도착했습니다.

진에어는 현재 총 27대의 항공기를 운영 중입니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했을 때 항공기 수는 크게 변동이 없습니다. 2018년에는 27대, 2019년에는 26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진에어, 3시간 가까이 출발 미뤄져···타이베이발 인천행 항공기 일정 지연되며 연쇄적으로 일정 밀려” | 비행 중에 비상문이 안 열리는 이유
진에어
진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