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타이베이발 항공기 지연에 이어 인천발 오사카행 항공기 일정도 밀려

진에어

LJ283, 인천에서 오사카로 가는 진에어 항공기가 약 3시간 지연되면서 고객들에게 불편을 초래했습니다. 타이베이에서 인천으로 가는 항공기가 체결함으로 인해 15시간 이상 지연된 후, 해당 항공기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연결 지연이 발생하는 상황입니다.

18일에 받은 보도에 따르면 LJ283 항공기는 인천에서 오사카로 이륙 예정이던 시간인 16시 10분에서 19시로 일정이 변경되어 약 2시간 50분 지연되었습니다.

해당 항공편을 이용하던 제보자는 갑작스런 알림에 당황스러움을 전했습니다. 탑승객 A씨는 “어떤 설명도 없이 항공기가 지연됐다는 문자만 받았다”며 “짧은 휴가를 내 일본 여행을 하려고 했는데, 3시간이나 지연돼서 속상하다”고 말했습니다.

진에어는 연결 지연으로 항공편의 이륙도 미뤄져 있다고 밝혔습니다. 진에어 관계자는 “연결 지연으로 일정이 지연된 사실을 승객들에게 안내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인천에서 오사카로 가는 항공편의 지연은 타이베이에서 인천으로 가는 항공기의 지연으로 인해 연쇄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지난 17일에는 진에어 LJ082편이 오전 10시 35분에 타이베이 출발 예정이었지만, 항공기 결함으로 인해 18일 오전 5시 18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15시간 이상의 지연이 있었습니다.

한편, 진에어는 현재 27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항공기 수는 크게 변함이 없습니다. 2018년에는 27대, 2019년에는 26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진에어, 타이베이발 항공기 지연에 이어 인천발 오사카행 항공기 일정도 밀려 | 직장인 90%가 모르는 피벗테이블의 숨겨진 기능 (ㄷㄷ;) 😨 | 엑셀 그룹별 합계 #Shorts
진에어
진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