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타이베이발 인천행 항공기 연쇄적으로 일정 지연되며 LJ283편도 3시간 가까이 출발 미뤄져

진에어

진에어 항공편 LJ283이 인천에서 오사카로 출발하는 것이 3시간 가까이 지연되어 고객들에게 불편함을 초래하였다. 이전에도 타이베이에서 인천으로 가는 항공기가 기체결함으로 인해 15시간 이상 지연되었고, 이로 인해 연결지연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18일 제보에 따르면 진에어 항공편 LJ283의 이륙시간이 2시간 50분 미뤄졌다. 원래는 16시10분에 이륙할 예정이었으나, 19시00분으로 일정이 변경되었다.

이 항공편을 이용하던 제보자는 갑작스러운 통보에 당황한 입장을 밝혔다. 승객 A씨는 “항공기가 지연되었다는 문자만 수신했는데, 어떠한 설명도 없었다”며 “일본 여행을 위해 짧은 휴가를 내고 왔는데, 3시간이나 지연되어서 기분이 상하다”고 말했다.

진에어 측은 연결지연으로 이 항공편의 이륙도 미뤄졌다고 밝혔다. 진에어 관계자는 “연결지연으로 인해 일정이 지연되었다”며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승객들에게 안내를 해주었다”고 전했다.

인천에서 오사카로 가는 항공편의 지연은 이전에도 타이베이에서 인천으로 가는 항공기의 일정이 지연되고 있어 연쇄적으로 일정이 밀리게 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 17일 진에어 항공편 LJ082는 오전 10시35분에 타이베이에서 출발하여 오후 2시에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항공기 결함으로 인해 18일 오전 5시18분에 도착하였다. 예정된 도착시간보다 15시간 이상 지연된 것이다.

진에어는 현재 27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항공기 수에 큰 변동은 없었다. 진에어의 영업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에는 27대, 2019년에는 26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었다.

진에어, 타이베이발 인천행 항공기 연쇄적으로 일정 지연되며 LJ283편도 3시간 가까이 출발 미뤄져 | 비행 중에 비상문이 안 열리는 이유
진에어
진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