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8월 13일 일요일 오전 10시에 치러진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원서 접수 기간이 다가왔다. 이 시험은 공무원, 국비 유학생, 해외 파견 공무원, 이공계 전문연구요원들이 한국사 시험을 동 시험 3급 이상 합격으로 대체할 수 있는 시험이다. 또한 2018년부터는 군무원 경력경쟁채용 시험 한국사 과목을 동 시험으로 대체하거나 일부 공기업 및 민간기업의 직원 채용이나 승진시에도 반영된다.

한국사 시험은 매년 6번씩 시행되며, 올해는 아직 3번 남았다. 전국에서 시험이 진행되기 때문에 접수는 각 지역별로 나누어진다.

▼ 17일: 인천, 경기
▼ 18일: 대전, 세종, 광주, 충남, 충북, 전남, 전북
▼ 19일: 부산, 대구, 울산, 경남, 경북
▼ 20일: 서울, 강원, 제주
▼ 21일: 전국

특히 2023년부터는 시험에 합격한 사람들이 한국사 자격증을 취득하게 되면 성적과 인증서를 영구적으로 열람하고 출력할 수 있다. 한국사 자격증의 유효기간은 이제 사라졌으며, 시험은 심화(1~3급)와 기본(4~6급)으로 나뉘어 진다. 응시자는 심화 또는 기본으로 구분하여 신청하면 된다.

심화시험은 한국사에 대한 체계적인 이해를 기반으로 한국사의 주요 사건과 개념을 종합적으로 이해하고, 역사 자료를 분석하고 해석하는 능력, 한국사의 흐름 속에서 시대적 상황 및 쟁점을 파악하는 능력을 평가한다. 기본시험은 한국사의 필수 지식과 기본적인 흐름을 이해하는 능력을 평가한다.

수험자는 본인 확인을 위해 수험표와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인정 신분증을 반드시 소지해야 한다. 그러나 모바일 신분증 발급은 2022년 7월 28일부터 시작되었으며, 모바일 주민등록증은 플라스틱 신분증과 동일한 효력을 갖게 되었다.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여 모바일 신분증 발급을 해 두는 것도 좋다.

한국사 시험 준비물로는 수험표, 신분증, 컴퓨터용 서명펜, 수정테이프 등이 필요하다.

제6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8월 13일 일요일 오전 10시에 치러진다 | 낭만적이게 그려놓은 야만의 시대 미국 서부개척시대
한국사능력검정시험
한국사능력검정시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