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헌절: 대한민국 75주년, 기념의 중요성은 사람들 사이에 희미해져”

오늘은 7월 17일 대한민국 국경일인 제헌절로 75주년을 맞았습니다. 그러나 제헌절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또한 기념하는 내용도 알지 못하고 하루를 보내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간단히 설명하면, 제헌절은 1948년 7월 17일 대한민국 헌법을 쓴 날로 대한민국 국경일입니다. 우리나라에는 3월 1일인 삼일절, 7월 17일인 제헌절, 8월 15일인 광복절, 10월 3일인 개천절, 그리고 10월 9일인 한글날로 총 5개의 국경일이 있습니다. 국경일은 나라의 중요한 날로, 큰 행사가 열리며 대부분 공휴일로 지정되어 이 날을 기념합니다.

하지만 현재 제헌절은 공휴일에서 제외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2003년에 주 5일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쉬는 날이 많아지자 여러 기업들이 근로시간 감축과 생산성 저하 우려로 반대 의견을 내어 2008년부터 제헌절이 공휴일에서 제외되었습니다. 공휴일이 아니기 때문에 정상근무를 하고 학교에 등교하는 것이 일상적이어서 제헌절에 대한 인식이 예전과 달라졌습니다.

또한 태극기를 펴고 기념하는 사람들도 줄어들었습니다. 이러한 문제로 많은 지자체와 관공서에서 제헌절 인식을 높이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지만 공휴일이 아니기 때문에 그 인식을 확산시키기가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제헌절을 공휴일로 재지정하는 논의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2021년 공휴일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제안되었지만 폐기되었습니다. 그러나 지난달 23일, 법률 개정안이 다시 제안되어 행정안전위원회에서는 현재 논의 중입니다.

“제헌절: 대한민국 75주년, 기념의 중요성은 사람들 사이에 희미해져” | %EB%82%B4 %EC%9D%B8%EC%83%9D%EC%9D%98 %EB%8B%A8%EB%B9%84 %EC%A0%9C70%ED%9A%8C %5BSBS%5D_04
제헌절
제헌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