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 버킨: 클래식한 매력과 소년미를 지닌 아이코닉한 스타일”

제인 버킨

클래식하게나 소년미 넘치게, 제인 버킨의 스타일을 한 마디로 정의하기는 불가능합니다. 올 여름에는 그녀를 기리는 마음으로 영화 속 제인 버킨의 룩을 따라 해보는 건 어떨까요? 영화 <수영장>에서 그녀가 소화한 깅엄 드레스부터 <로맨스 오브 어 호스시프>의 러플 블라우스까지, 아이코닉한 룩 여덟 벌을 모아봤습니다.

깅엄 드레스

자크 드레이의 1969년 작 <수영장>에서 로미 슈나이더, 알랭 들롱과 함께 연기를 펼치는 제인 버킨. 페미닌한 깅엄 드레스를 입은 그녀의 아름다운 모습은 로미 슈나이더와 알랭 들롱 사이를 갈라놓기에 충분했죠. 자그마한 손바구니부터 미니 크로셰 드레스, 몸에 딱 맞는 화이트 셔츠까지, 그녀가 선보이는 모든 룩은 지금 봐도 어색하지 않습니다.

레드 탱크 톱

미셸 드빌 감독의 1974년 작 <열정의 계단>에서 로미 슈나이더, 장 루이 트린티냥과 호흡을 맞춘 제인 버킨. 그녀는 새빨간 탱크 톱과 데님을 활용해 “서머 룩”을 선보였는데요. 플레어 팬츠, 실크 블라우스, 플로럴 미니 드레스를 입은 그녀의 모습은 “토마토 걸”을 연상시키기도 합니다.

클래식 중의 클래식, 화이트 탱크 톱은 빠져서는 안 될 아이템입니다. 피에르 코랄니크의 스릴러 영화 <카나비스>에는 당시 연인 사이였던 세르주 갱스부르와 제인 버킨이 동반 출연합니다. 세르주 갱스부르는 제인 버킨을 만나 사랑에 빠진다고 해요. 제인 버킨은 어떤 룩이라도 단박에 “쿨하게” 만들어주는 흰 탱크 톱을 입고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그 후 흰 탱크 톱은 그녀의 스타일을 상징하는 아이템으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휴양지에서 어떤 비키니를 입을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면, 에디 마탈론 감독의 1970년 작 <투 스몰 마이 프렌드>를 참고하세요. 은행 털이범을 연기하는 제인 버킨은 은행장의 딸로 위장 취업을 합니다. 그녀는 검정 스윔 수트부터 모카색 비키니까지, 지금 당장이라도 바다에 뛰어들고 싶게 만드는 수영복을 선

“제인 버킨: 클래식한 매력과 소년미를 지닌 아이코닉한 스타일” | %EB%82%B4 %EC%9D%B8%EC%83%9D%EC%9D%98 %EB%8B%A8%EB%B9%84 %EC%A0%9C70%ED%9A%8C %5BSBS%5D_04
제인 버킨
제인 버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