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 버킨: 클래식하게, 소년미 넘치게”

제인 버킨

클래식하거나 소년미 넘치는 스타일로 알려진 제인 버킨을 정의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이번 여름, 그녀를 기리는 마음으로 영화 속 제인 버킨의 패션을 따라 해보는 건 어떨까요? 영화 <수영장>에서 그녀가 입은 깅엄 드레스부터 <로맨스 오브 어 호스시프>의 러플 블라우스까지, 아이코닉한 룩 여덟 벌을 모아봤습니다.

깅엄 드레스는 자크 드레이의 1969년 작 <수영장>에서 제인 버킨이 연기한 역할로 유명합니다. 깅엄 드레스를 입은 그녀는 로미 슈나이더와 알랭 들롱 사이를 갈라놓는 모습으로 기억에 남았습니다. 작은 손바구니부터 미니 크로셰 드레스, 화이트 셔츠까지, 제인 버킨이 선보인 모든 룩은 여전히 멋지게 느껴집니다.

레드 탱크 톱은 미셸 드빌의 1974년 작 <열정의 계단>에서 제인 버킨이 연기한 역할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녀는 플레어 팬츠, 실크 블라우스, 플로럴 미니 드레스를 입고 ‘토마토 걸’이라는 이미지를 연상시키기도 합니다.

클래식 중의 클래식인 화이트 탱크 톱은 피에르 코랄니크의 스릴러 영화 <카나비스>에서 제인 버킨이 연기한 역할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녀는 실제로 연인이던 세르주 갱스부르와 함께 출연했으며, 흰 탱크 톱을 입고 ‘쿨하게’ 보였습니다. 이후 흰 탱크 톱은 그녀의 스타일을 상징하는 아이템으로 인식되었습니다.

어떤 비키니를 입을지 아직 결정하지 못하셨다면, 에디 마탈론의 1970년 작 <투 스몰 마이 프렌드>를 참고하세요. 그녀는 은행 털이범을 연기하는 역할로 검정 수영복부터 모카색 비키니까지 다양한 수영복을 선보였습니다. 이 영화는 해변에 가고 싶게 만들어줄 것입니다.

“제인 버킨: 클래식하게, 소년미 넘치게” | %EB%82%B4 %EC%9D%B8%EC%83%9D%EC%9D%98 %EB%8B%A8%EB%B9%84 %EC%A0%9C70%ED%9A%8C %5BSBS%5D_04
제인 버킨
제인 버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