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 버킨: 때로는 클래식하게, 때로는 소년미 넘치게

제인 버킨

클래식하면서도 소년미 넘치는 제인 버킨의 스타일은 정의하기 어렵습니다. 여름에는 그녀를 기리기 위해 영화 속 제인 버킨의 룩을 따라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수영장>에서 그녀가 입은 깅엄 드레스부터 <로맨스 오브 어 호스시프>의 러플 블라우스까지, 아이코닉한 룩 여덟 벌을 준비했습니다.

깅엄 드레스

1969년 작 <수영장>에서 제인 버킨은 로미 슈나이더와 알랭 들롱과 함께 출연합니다. 그녀가 입은 페미닌한 깅엄 드레스는 로미 슈나이더와 알랭 들롱 사이의 갈등을 반영합니다. 작은 핸드백부터 미니 크로셰 드레스, 화이트 셔츠까지, 그녀가 선보이는 룩은 지금 봐도 멋지게 어울립니다.

레드 탱크 톱

1974년 작 <열정의 계단>에서 제인 버킨은 로미 슈나이더와 장 루이 트린티냥과 호흡을 맞춥니다. 그녀는 새빨간 탱크 톱과 데님으로 ‘서머 룩’을 선보입니다. 플레어 팬츠, 실크 블라우스, 플로럴 미니 드레스도 그녀가 입은 룩 중 하나인데요. 이는 ‘토마토 걸’을 연상시킵니다.

클래식한 화이트 탱크 톱은 빠지면 안됩니다. <카나비스>에서 세르주 갱스부르와 함께 출연한 제인 버킨은 그 중 하나인데요. 그녀는 흰 탱크 톱을 통해 어떤 룩이든 ‘쿨하게’ 연출합니다. 이후 흰 탱크 톱은 그녀의 스타일을 상징하는 아이템으로 주목받게 됩니다.

여행지에서 어떤 비키니를 입어야 할지 결정하지 못했다면, 1970년 작 <투 스몰 마이 프렌드>를 보세요. 그녀가 은행 털이범 역할로 출연한 영화로, 그녀는 검정 스윔 수트부터 모카색 비키니까지 매력적인 수영복을 선보입니다.

제인 버킨: 때로는 클래식하게, 때로는 소년미 넘치게 | %EB%82%B4 %EC%9D%B8%EC%83%9D%EC%9D%98 %EB%8B%A8%EB%B9%84 %EC%A0%9C70%ED%9A%8C %5BSBS%5D_04
제인 버킨
제인 버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