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22억 대출’…클렌징 오일 PPL 뺀 뷔페급 호텔 식당까지

장영란

’22억 대출’ 장영란이 써보고 안좋은 클렌징오일을 PPL에서 빼겠다고 했다. 또한 뷔페급 호텔 식당까지 포함하여, ‘돈을 제대로 벌고 제대로 쓰는’ 모습을 보여주어서 관심을 끌었다.

18일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소문난 장영란네 병원밥 클라쓰 (+구독자 애칭 드디어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되었다.

영상에서 장영란은 남편인 한의사 한창과 운영 중인 한의원에서 회의를 진행하던 중 PPL에 대해 “써보고 안 좋은 건 빼도 되는 거냐. 클렌징 오일이 들어왔는데, 써보니까 잘 안 지워지고 별로다. 그래서 클렌징폼을 또 하게 된다. 엄마들은 바빠서 하나로 다 지워지는 게 좋다. 그래서 빼면 좋겠다. 저 때문에 쓴다고 하니까 책임감이 더 생긴다. 아무거나 PPL 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회의 말미에 스태프들이 배고픔을 호소하자, 장영란은 “병원 밥이 맛있다”고 귀띔했다. “우리 직원 식당이라서 항상 넉넉하게 음식을 한다. 집밥 같다”고 자랑했다.

이날의 메뉴는 들깨무채국에 로제찜닭이었다. 제작진이 “맛있어 보인다”며 기대를 표했을 때, 장영란은 “우리 병원 밥은 ‘환자식은 맛없다’는 편견을 깰만큼 자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식사를 즐긴 뒤, 장영란은 “나 알바 안 해본 게 없다”며 “그냥 전단지도 붙여보고 주차장에서 유리 닦는 일도 했고”라고 전했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현재 장영란은 활발한 방송 활동과 개인 사업에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 장영란은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하여 “우리가 지금 22억 빚을 졌다. 집 담보 대출을 받은 건데” “이게 잘못되면 집이 넘어가는 거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장영란: ’22억 대출’…클렌징 오일 PPL 뺀 뷔페급 호텔 식당까지 | %EC%97%AC%EC%A4%91%EC%83%9D%EB%93%A4%EC%9D%98 %EB%81%9D%EC%9E%A5 %EC%B9%BC%EA%B5%B0%EB%AC%B4 TEEN s
장영란
장영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