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유튜버 ‘헤어몬’ “대마 사건 연루되지 않았다”

유아인 유튜버

37세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과 함께 마약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30대 유튜버에 대한 소식이 전해졌다. 유튜버 ‘헤어몬’이 31세인 김우준으로 지목되었는데, 그는 18일에 “언론 보도에 나온 유명 연예인의 대마 사건과의 연루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헤어몬은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구독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여러 인물이 연루된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을 언급하기 어려웠다”고 덧붙여 “검찰에서 조만간 나에 대한 처분이 이뤄질 것이기 때문에, 곧바로 시기와 내용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헤어몬은 “수사 후 예기치 않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광고 게재는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구독자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채널이니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제, 서울 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인 30대 남성 유튜버 김모씨를 서울 중앙지검에 송치했다고 발표했다. 김씨는 지난 1월에 배우 유아인을 비롯한 지인 4명과 미국을 여행 중이었을 때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김씨가 유아인의 헤어스타일리스트인 헤어몬임을 추측했고, 헤어몬이 이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어몬은 브이로그 등을 올리는 유튜버로 활동 중이며, 현재 31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게시물은 267개다. 그는 이전에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아인과의 친분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적이 있다. 헤어몬은 10일에 관련 사건으로 검찰에 송치되었지만, 13일까지도 유튜브에 영상을 게시하고 있었다.

이전에 경찰은 지난 달 9일에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유아인과 작가 출신 최모(32세) 등을 불구속 송치했다.

유아인은 대마, 코카인, 케타민, 졸피뎀, 프로포폴, 미다졸람, 알프라졸람 등 7종류 이상의 마약 투여 혐의를 받고 있다. 유아인은 대마를 제외한 마약 투여 혐의는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로 인해 지난 5월 유아인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법원은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심사)을 거친 뒤 “범행과 관련한 증거가 이미 상당 부분 확보되었고, 피의자 자체도 사실 인정에 대해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영장을 기각했다.

유아인 유튜버 ‘헤어몬’ “대마 사건 연루되지 않았다” | 📁My ICONIC LOOK no.4 : Stripe shirt + Shorts + Middle Boots
유아인 유튜버
유아인 유튜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