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유튜버, 배우 유아인과 함께 마약한 30대 유튜버가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밝혀져

유아인 유튜버

배우 유아인과 함께 마약 혐의를 받는 30대 유튜버가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밝혀졌다. 유튜버 ‘헤어몬’은 공범으로 지목되었고, 그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유명 연예인의 대마 사건에 연루돼 검찰에 송치됐다고 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헤어몬은 이날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서 “구독자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다”며 밝혔다. 그는 “여러 인물이 연루돼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어려움을 겪고 있었기 때문에 입장을 표현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사건이 검찰에 이관되어 곧 제가 처벌을 받을 것이므로, 곧바로 구체적인 내용과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피해 예방을 위해 수사 이후에는 스스로 광고 게재를 중단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구독자들과 함께하는 채널이기 때문에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전날 30대 남성 유튜버 김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1월에 유아인과 함께 미국 여행 중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네티즌들은 김씨가 유아인의 헤어스타일리스트인 헤어몬이라고 추측하였고, 헤어몬이 이를 인정한 것이다.

헤어몬은 유튜버로도 활동하고 있는데, 구독자수는 31만명이며, 게시물은 267개에 이른다. 그는 이전에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아인과의 친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헤어몬은 지난 10일 사건으로 검찰에게 넘어갔지만, 13일까지도 유튜브에 영상을 게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에 경찰은 지난달 9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유아인과 그의 지인 미대 출신 작가 최모씨와 함께 검찰에 송치되었다.

유아인은 대마, 코카인, 케타민, 졸피뎀, 프로포폴, 미다졸람, 알프라졸람 등 7종 이상의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대마를 제외한 다른 마약류 투약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증거인멸과 도주 등을 우려하여 지난 5월 유아인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구속 전에 피의자 심문을 진행한 뒤 “범행과 관련된 증거들이 이미 많이 확보됐고, 피의자도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인정하고 있다”며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아인 유튜버, 배우 유아인과 함께 마약한 30대 유튜버가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밝혀져 | ✨폭염에도 지켜내는 우아한 코디룩 추천 🙌 올드머니 스타일?! 아카데미아? 페어리코어?! 내 취향에 딱 맞는 스타일로 골라서 그대로 입으시면 돼요👏 (+여름철 노화방지팁 포함)
유아인 유튜버
유아인 유튜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