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 지하차도 침수 사고, 차량 17대 고립”

오송 지하차도

충북 청주 오송의 지하차도 침수 사고로 17대의 차량이 고립되었다는 사실이 17일 밝혀졌다. 서정일 청주서부소방서장은 현장브리핑에서 “현재 맨눈으로 확인된 지하차도 안에 있는 차량은 13대다. 전날 인양된 4대를 포함하면 총 17대가 있었던 것 같다”며 “차량 내부를 수색했는데, 실종자는 더이상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16일 오후에 가장 많이 피해를 입은 747번 버스와 트럭, 승용차 2대 등을 지하차도 밖으로 견인했다. 이에 따라 지하차도 안에는 12대가 남게 되었다. 서장은 “이날 총 4명의 실종자를 발견하여 사망자 13명과 경상자 9명으로 총 22명이 사고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사고 당일 1명이 발견되었고, 전날 8명의 실종자를 인양했다. 추가로 4명의 시신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소방부, 군부, 경찰 등은 81대의 장비를 동원하여 구조와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지하차도 안의 배수율은 90%까지 이뤄져 구조대가 안전하게 이동하며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장은 “지하차도 안에는 물이 남아있어 배수 작업과 함께 구조 인력을 투입하여 촘촘하게 구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고가 발생한 오송 궁평 제2지하차도에서는 지난 15일 오전 8시 40분쯤 인근 미호강이 범람하여 시내버스 등 수십 대의 차량이 물에 잠겨 고립되었다. 김가윤, 최예린, 오윤주 기자 sting@hani.co.kr

“오송 지하차도 침수 사고, 차량 17대 고립” | ?%EB%A8%AE%EC%AD%85%EF%A7%A6%EC%A2%8F%EB%B4%BD-?%EB%BA%A3???1??E46.120604.HDTV.XviD-NK_06
오송 지하차도
오송 지하차도
오송 지하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