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 지하차도 난민, 참사로 17대 차량 고립

오송 지하차도

17대의 차량이 침수되어 고립되었다는 사실이 17일 확인되었다. 서정일 청주서부 소방서장은 17일 현장 브리핑에서 “현재 지하차도에서 확인된 차량은 13대이다. 어제 인양된 4대를 포함하면 총 17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차량 내부를 수색한 결과 실종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소방당국은 16일 오후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747번 버스, 트럭, 승용차 2대 등을 지하차도 밖으로 견인했다. 그 결과 지하차도 안에는 12대가 남아있다. 서 소방서장은 “이날 총 4명의 실종자 주검을 수습해 지금까지 13명의 사망자와 9명의 경상자로 총 22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16일에는 1명이 발견되었고, 어제 8명의 실종자 주검을 인양했다. 오늘 새벽에는 4명의 주검이 추가로 수습되었다.

소방, 군, 경찰 등은 81대의 장비를 동원하여 구조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하차도 안의 배수율은 90%까지 올라가 구조대가 안에서 수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서 서장은 “지하차도 안에는 무릎에서 배꼽 사이 정도의 물이 남아있어 배수 작업과 함께 구조 인력을 투입하여 철저하게 구조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 참사 사건은 청주 오송 궁평 제2 지하차도에서 발생했으며, 지난 15일 오전 8시 40분쯤 인근 미호강이 범람하여 하천수가 유입되어 시내 버스 등 수십여 대의 차량이 물에 잠겨 고립되었다.

오송 지하차도 난민, 참사로 17대 차량 고립 | ?%EB%A8%AE%EC%AD%85%EF%A7%A6%EC%A2%8F%EB%B4%BD-?%EB%BA%A3???1??E46.120604.HDTV.XviD-NK_06
오송 지하차도
오송 지하차도
오송 지하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