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 종가 111만8000원···전날보다 11.91%↑ 코스닥 상장사 중 다섯번째 100만원 돌파

에코프로

에코프로의 주가 상승을 버티지 못하고 주식을 판매했으며, 이로 인해 주가가 더 오르게 되었다. 증권가는 에코프로가 “밈주식”화되어서 기업의 기초체력을 설명할 수 없는 수준까지 주가가 상승하는 우려도 표명했다.

에코프로는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전날보다 11만9000원(11.91%) 상승한 111만8000원에 거래를 종료했다. 에코프로는 이날 최고가인 114만8000원까지 상승하며, 종가 기준 100만원을 돌파하여 코스닥 상장사 중 다섯번째 황제주가 되었다.

에코프로는 에코프로비엠을 비롯한 양극재 생산을 담당하는 지주사로서 이차전지 관련 열풍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주가는 올해에만 900% 상승했다. 에코프로는 지난 10일과 17일에도 장중 100만원을 돌파했지만, 차익 실현 매물로 인해 종가 100만원을 유지하지 못했다.

에코프로는 이날 장중에는 에코프로비엠을 추월하여 코스닥 시가총액 1위에 올랐지만, 에코프로 상승에 힘입어 에코프로비엠도 급등한 후 다시 대장주 자리를 내주었다. 에코프로비엠은 전날보다 4만7000원(16.85%) 상승한 32만6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의 시가총액은 61조6529억원으로 높아졌다. 이는 삼성전자, LG에너지솔루션, SK하이닉스에 이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기업 중에서 세 번째로 큰 규모다.

분석에 따르면 최근에 외국인들이 에코프로를 순매수하고 있어 공매도 투자자들의 “숏스퀴즈”가 주가 상승을 견인했다. 주가 하락에 베팅한 공매도 투자자들은 예상과 달리 주가가 상승하면 손실을 줄이기 위해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이날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을 각각 2920억원, 2480억원씩 순매수했으며, 이는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통틀어 외국인 순매수 종목 중 1위와 2위에 해당한다.

개인과 공매도 투자자들의 매매 상황은 명확하지 않은 상태이다.

에코프로: 종가 111만8000원···전날보다 11.91%↑ 코스닥 상장사 중 다섯번째 100만원 돌파 | 쉽지만 고급진메뉴!! 추운겨울에 딱!! 꼭!! 먹어야하는 인생요리!! 마지막 일초까지 버릴게 없는 인생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