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 상승, 종가 111만8000원···전날보다 11.91% 상승

에코프로

[한국 사이트 편집자]

한국어로 재작성한 내용입니다:

에코프로의 주가는 이전날보다 11.91% 상승한 111만8000원으로 마감되었습니다. 에코프로는 주당 110만원을 넘는 가격으로 상장된 다섯 번째 코스닥 회사입니다. 에코프로의 주가 급등은 주식 시장에서의 “숏스퀴즈” 현상으로 이해되며, 에코프로의 주가 상승은 기업의 기준 가치를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18일 코스닥 시장에서 에코프로의 거래가 11만9000원(11.91%) 상승하여 111만8000원으로 종가되었습니다. 에코프로는 최고가인 114만8000원까지 상승하여 새로운 기록을 세웠습니다. 이로써 에코프로는 코스닥 상장사 중 다섯 번째로 종가 기준 100만원을 돌파한 황제주가 되었습니다.

에코프로는 에코프로비엠을 비롯한 자회사들과 양극재 생산 등의 핵심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지주사입니다. 에코프로는 내국인 주식 시장에서 이차전지 산업의 성장을 이끌며 올해 들어 900% 이상의 주가 상승을 기록했습니다. 에코프로는 이전에도 10일과 17일에 장중 100만원을 돌파한 적이 있었지만, 수익 실현 매각으로 인해 종가 100만원 돌파는 되지 못했습니다.

에코프로는 이날에는 잠시 자회사인 에코프로비엠을 제치고 코스닥 시가총액으로는 1위의 자리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에코프로의 상승에 따라 에코프로비엠도 급등세를 보였으며, 다시 대장주 자리를 내주었습니다. 에코프로비엠은 전날보다 16.85% 상승한 32만6000원으로 거래가 마무리되었습니다.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의 시가총액은 61조6529억원으로 늘어났습니다. 이는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기업들인 삼성전자, LG에너지솔루션, SK하이닉스에 이어 큰 규모입니다.

에코프로의 주가가 상승한 이유로는 최근 외국인 투자자들이 순매수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있습니다. 에코프로 주가 하락에 베팅한 공매도 투자자들이 손실을 줄이기 위해 주식을 매입했기 때문에 주가가 상승한 것으로 보입니다. 공매도 투자자들은 주가 하락 시 주식을 매입하여 손실을 줄이는데, 이과정에서 주가가 상승하는 현상을 “숏스퀴즈”라고 합니다.

실제로 외국인은 이날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에 각각 2920억원과 2480억원을 순매수하였습니다. 이는 주식 시장에서 외국인의 순매수로는 1위와 2위에 해당합니다.

개인 투자자들과 공매도 투자자들은 에코프로 주가 하락에 베팅하였습니다.

에코프로 상승, 종가 111만8000원···전날보다 11.91% 상승 | 쉽지만 고급진메뉴!! 추운겨울에 딱!! 꼭!! 먹어야하는 인생요리!! 마지막 일초까지 버릴게 없는 인생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