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 규모가 110만대를 넘어 코스닥 사상 5번째 황제주 등극

에코프로

에코프로는 110만대 이상을 판매하여 코스닥에서 5번째로 주식 가격이 100만원을 초과한 황제주로 등극했습니다. 에코프로의 주식 가격은 전날에 비해 11.9% 상승하여 주당 111만8000원으로 거래가 완료되었으며, 현재는 19일 오전 09시 45분을 기준으로 주당 111만3000원으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하루에 10% 이상 상승하는 주식은 드물게 발생하는 예외적인 일입니다.

에코프로는 시장의 예상과 공식을 깨고 상승장을 이끌어왔습니다. 올 초 대비로 보면 약 985% 상승하여 엄청난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이미 10년 후의 가치까지 반영되어 있다고 지적하며 과대평가 구간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예측과 분석이 무색할 정도로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 애널리스트는 “에코프로의 목표 주가를 제시하는 것은 현재로서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에코프로의 주가 상승을 주도한 건 개인 투자자로서 공매도 세력 속에서 계속 매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해 개인의 에코프로 매수 규모는 74조4850억원이며 순매수 규모는 1조4583억원입니다. 반면 외국인은 12조6000억원어치를 매수하고 13조1800억원어치를 매도했습니다. 외국인들은 주가가 과도하게 평가되었다고 판단하여 공매도를 지속했지만, 개인의 매수 규모에 대항하기 어려워 손실을 입고 있습니다. 에코프로는 올해 6번의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최근 외국인들도 매수세로 돌아섰습니다. 지난 한 달 동안 외국인은 6150억원어치의 주식을 매수했습니다. 다만, 이는 공매도 포지션이 정리되는 과정에서의 매수세 유입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하락에 베팅한 공매도 세력은 주가가 상승하면 빌린 주식을 강제로 청산하여 해당 종목을 매수해야 합니다. 이 과정에서 매수세가 집중되는 숏스퀴즈가 발생한 것입니다. 하지만 주가의 과도한 평가 논란은 여전해 공매도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다음 달 MSCI 한국 지수 편입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됩니다. 편입되는 경우 기관의 패시브 자금 등이 유입되어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에코프로: 규모가 110만대를 넘어 코스닥 사상 5번째 황제주 등극 | 인지프로그램자료, 여름꽃색칠도안공유, 석류꽃 색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