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과 함께 마약 혐의를 받는 유튜버 헤어몬, 검찰에 송치됐다

유아인 유튜버

37세 배우 유아인과 함께 마약 혐의를 받는 30대 유튜버가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공범으로 지목된 유튜버 ‘헤어몬’은 18일에 “제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연루돼 검찰에 송치됐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헤어몬은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구독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이를 알렸다. 그는 “다른 사람들도 연루돼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한 입장을 표하기 어려웠다”며 “검찰로 넘어간 이후 제 처분이 곧 이루어질 것이므로 구체적인 내용과 입장을 조만간 말하겠다”고 전했다.

헤어몬은 “수사 이후 불쾌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광고를 중단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구독자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채널이다.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따르면 마약 혐의로 조사 중인 30대 남성 유튜버 김씨가 서울중앙지검에 불구속 송치됐다. 김씨는 지난 1월 유아인과 지인 4명과 함께 미국 여행 중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네티즌들은 김씨가 유아인의 헤어스타일리스트인 헤어몬이라고 추측하며, 헤어몬이 이를 인정했다.

헤어몬은 유튜브 활동뿐만 아니라 브이로그 등도 올리고 있으며, 현재 구독자 수는 31만명이고 게시물은 267개이다. 그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아인과의 친분을 자랑하기도 했다. 10일에 검찰에 넘겨진 헤어몬은 13일까지도 유튜브 영상을 업로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에도 경찰은 지난달 9일 유아인과 작가 최모 등을 마약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유아인은 대마, 코카인, 케타민, 졸피뎀, 프로포폴, 미다졸람, 알프라졸람 등 7종류 이상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아인은 대마 외의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증거인멸과 도주 가능성 때문에 유아인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피의자 심문 후 “범행과 관련된 증거들이 이미 상당수 확보돼 있고, 피의자도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며 영장을 기각한 바 있다.

배우 유아인과 함께 마약 혐의를 받는 유튜버 헤어몬, 검찰에 송치됐다 | #272 [포트투갈 한달살기 ep2] 리스본 여행 필수 시청/ 모든것을 몽땅 보여드립니다/영상 하나로 리스본 여행 끝!!/링크탑재
유아인 유튜버
유아인 유튜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