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 장병근 실종, 아내는 사망”

‘나는 자연인이다’에 출연한 장병근씨가 예산 산사태로 실종됐다. 장병근씨의 아내인 60대 여성은 안타깝게도 사망했다.

16일 경북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45분쯤 예천군 효자면 백석리에서 수색 당국이 A씨(66)의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장소는 집터로부터 약 20m 떨어진 지점이었다. 장병근씨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장병근씨는 2019년 3월 MBN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로 당시 방송에서 “도시의 삶에 지쳐 자연으로 오게 됐다”고 말하며 산중생활을 공개했다. 당시 장병근씨의 집은 해발 800m에 있는 컨테이너였는데 “조각을 하나하나 운반해서 위에서 조립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 부부는 지난 15일 오전 5시 16분 경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되면서 실종됐다. 장병근씨 부부가 살던 집은 산사태에 휩쓸려 사라진 상황이다.

장병근씨의 아들은 현재 기적같은 구조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 장병근 실종, 아내는 사망” | 낭만적이게 그려놓은 야만의 시대 미국 서부개척시대
나는 자연인이다 장병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