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의겸의 윤석열 대통령 비판에 대한 논란 확산”

김의겸

윤석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와의 연대를 천명한 것을 두고 오송 지하차도 침수 사고에 빗댔던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의 행동과 말은 우리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궁평지하차도로 밀어 넣는 것과 마찬가지이라고 주장한 김 의원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사고를 정쟁에 이용한 것에 대한 비판을 받고 사과했습니다.

이에 대해 신성범 전 새누리당 의원은 오늘 KBC라디오에서 윤 대통령을 비판하며 “해석이 너무 과장된다. 이러한 말은 악의를 넘어서 상대를 악마로 만드는 것 외에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신 전 의원은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갔다고 해서 대한민국의 운명이 지하차도로 밀려나가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 이는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잘못된 표현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또한 “처음 대통령실의 해명도 잘못되었다. ‘대통령이 그때 서울에 간다고 해서 달라질 것이 무엇인가’라고 한 사람의 의견은 매우 부적당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승훈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 부위원장 역시 김 의원의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김 의원은) 과거에도 민주당에 해를 끼치는 행동들을 많이 했습니다. 김 의원이 과거에 기자로 활동했던 것을 감안해도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하지만 김 의원의 발언은 그와 같은 것 같다. 마치 중국이나 러시아가 범람하는 것처럼 보이는데, 중국과 러시아는 세계적으로 매우 위협적인 나라들이라고 말한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궁평지하차도는 국민의 생명과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연결시키지 말아야 했던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의겸의 윤석열 대통령 비판에 대한 논란 확산” | %EB%82%B4 %EC%9D%B8%EC%83%9D%EC%9D%98 %EB%8B%A8%EB%B9%84 %EC%A0%9C70%ED%9A%8C %5BSBS%5D_04
김의겸
김의겸
김의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