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윤석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연대에 대한 비판에 대한 논란”

김의겸

윤석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와의 결속을 강조한 것에 대해 김 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어제(17일) “윤 대통령의 행동과 언급은 우크라이나에서의 사고를 한국에 겹쳐서 설명한 것과 같다”고 주장했으며, 이에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에 대해 신성범 전 새누리당 의원은 오늘(18일) KBC라디오 ‘박영환의 시사1번지’에서 “이 말은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이것은 너무 악의적인 비난으로 상대를 악마로 만드는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신 전 의원은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가서 한국의 운명을 지하차도에 던졌다고 말합니까? 이 말은 좀 잘못된 표현입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처음 대통령실의 해명도 잘못되었습니다. ‘대통령이 서울에 가도 뭐가 달라지겠습니까?’라는 발언자는 모르지만 이 해명은 매우 부적절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승훈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 부위원장도 김 의원의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부위원장은 “(김 의원은) 과거에도 민주당에 해로운 행동을 많이 했습니다. 김 의원은 과거 기자 활동도 오래 했기 때문에 한 번 돌아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하지만 김 의원은 중국이나 러시아와 같이 위협적인 나라로 비유했을 것 같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전 세계적으로 위협적인 나라로 알려져 있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그치만 궁평지하차도는 국민의 생명과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연관시키지 않는 것이 좋았습니다” 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의겸, 윤석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연대에 대한 비판에 대한 논란” | %EC%A7%80%EA%B8%88 %EB%94%B1 %ED%95%9C%EA%B0%95%EB%9D%BC%EB%A9%B4 %EC%BF%A8%ED%83%80%EC%9E%84 %EC%B0
김의겸
김의겸
김의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