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윤석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와 연대 당한 것 논란

김의겸

윤석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와의 결연한 연대를 강조한 것에 대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는 오송 지하차도 침수 사고와 관련하여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어제(17일) “윤 대통령의 행동과 말은 우리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향한 위험한 행동과 같다”라고 주장하고, 정쟁에 이용하는 비난을 받아 사과했습니다.

이에 대해 신성범 전 새누리당 의원은 오늘(18일) KBC라디오 ‘박영환의 시사1번지’에서 “말할 수 없는 발언이다. 이렇게 상대를 극단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정말 악의를 넘어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신 전 의원은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간 것이 대한민국의 운명을 저 밀어넣었다는 뜻인가? 대통령을 악마로 몰아가는 발언이다. 비록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표현이 잘못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서 “대통령실의 처음 해명도 잘못되었다. ‘대통령이 서울에 간다고 해서 어떻게 변할 것이냐’라고 한 사람이 누구인지는 모르지만, 그 해명도 매우 부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승훈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 부위원장도 김 의원의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부위원장은 “(김 의원은) 과거에도 민주당에 해로운 행동을 많이 보였다. 과거에는 기자로 활동했던 김 의원이 자신을 돌아보아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하지만 김 의원의 발언은 그런 것 같다. 중국이나 러시아가 범람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중국과 러시아가 세계적으로는 위협적인 나라라는 것은 맞는 말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생명과 관련된 문제인 궁평지하차도와 연관지어 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의겸, 윤석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와 연대 당한 것 논란 | %EB%82%B4 %EC%9D%B8%EC%83%9D%EC%9D%98 %EB%8B%A8%EB%B9%84 %EC%A0%9C70%ED%9A%8C %5BSBS%5D_04
김의겸
김의겸
김의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