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댐 수위 하락으로 주민들 안정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

괴산댐

[충북일보] 집중호우로 괴산댐의 수위가 낮아졌다. 현재 수위는 130.76m로 제한수위인 134.00m 아래로 떨어졌다. 방류량도 크게 줄어 초당 340t으로 감소했다. 괴산댐은 유입량이 급격히 증가해 담수 용량을 초과하면서 월류현상이 발생했다. 주민들은 대피령에 따라 마을회관과 학교 등으로 대피했다. 월류현상은 3시간여 만에 멈췄고, 수위는 점차 낮아져 계획홍수위인 136.93m 아래로 내려갔다. 괴산 달천 목도교는 수위가 2.73m로 낮아지면서 안전 상태이지만 아직 하류지역 주민의 대부분이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기상청의 일기예보에 따르면 다시 집중호우가 예상돼 긴장을 놓을 수 없다. 군 관계자는 물이 빠진 지역을 제외한 불정과 감물면의 대피 주민들이 귀가조치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수주의보가 해제됐지만 내일까지 큰 비가 예상되므로 아직 긴장을 놓지 못하고 있다. 괴산댐은 한강 지류 달천에 위치한 높이 28m, 길이 171m의 중력식 콘크리트 댐이다. 이 사이트맵의 URL 수는 2000개이다.

괴산댐 수위 하락으로 주민들 안정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 | 사실상 핵 보유국 언제든지 가질 수 있지만 가질 수 없는 한국 핵(feat.핵개발)
괴산댐
괴산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