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댐의 수위 하락으로 주민들의 안정성이 점차 회복된다

괴산댐

충북일보에 따르면, 16일 괴산댐의 수위가 낮아지면서 주민들도 안정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괴산댐의 수위는 오전 10시 현재 130.76m로 제한수위인 134.00m에 비해 낮아졌다.

방류량도 한 때 초당 2천700t에서 현재는 초당 340t로 줄어들었다.

괴산댐은 전날 오전 6시30분에 급격한 유입량으로 담수 용량을 초과하여 월류현상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댐 하류 지역의 칠성면 외사리, 송동리, 괴산읍 검승리, 이탄리 마을 주민 1천250여 명이 긴급 대피를 했다.

목도교 주변의 불정면, 감물면, 장연면 저지대 마을 주민들도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다행히 월류현상은 3시간여 뒤인 오전 9시22분에 멈췄다.

수위는 점차 낮아져 같은 날 오전 11시30분에는 계획홍수위인 136.93m 아래로 내려갔다.

괴산댐과 방류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괴산 달천의 목도교는 한때 최고 수위가 8.30m까지 올라갔으나 현재는 2.73m로 내려갔다.

하지만 대피한 하류지역 주민들이 아직 귀가하지 못한 이유는 기상청이 다시 집중호우가 올 것을 예보했기 때문이다.

괴산댐 월류 당시 수전교에서 교통통제를 한 김문태 이장은 “예전에 볼 수 없었던 엄청난 양의 비가 쏟아져 헷갈렸다. 당시에는 저지대 주택이 침수될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불어난 물이 다리 위로 넘쳐 흘러 괴산댐이 붕괴될 줄 알았지만 현재는 대피한 주민들이 안정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군 관계자는 “한강홍수통제소에서 16∼17일 다시 집중호우가 올 것을 예보하여 물이 빠진 불정, 감물면의 대피 주민들을 귀가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홍수주의보가 해제되었지만 내일까지 예보된 큰 비로 인해 긴장이 풀리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괴산댐은 한강 지류인 달천에 위치한 중력식 콘크리트 댐으로, 높이는 28m이고 길이는 171m이다.

괴산댐의 수위 하락으로 주민들의 안정성이 점차 회복된다 | 사실상 핵 보유국 언제든지 가질 수 있지만 가질 수 없는 한국 핵(feat.핵개발)
괴산댐
괴산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