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예천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숨진 여성은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 장병근씨의 아내

경북 예천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인해 마을이 초토화되었습니다. 이 고난의 가운데서 16일, 6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되었고, 이 여성은 ‘나는 자연인이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장병근씨의 아내로 확인되었습니다.

16일 오후 3시 45분쯤, 경북도 소방본부와 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예천군 효자면 백석리에서 폭우로 인한 산사태로 매몰된 A씨의 시신이 수색 당국에 발견되었습니다. 발견된 장소는 A씨가 원래 사는 집에서 약 20m 떨어진 곳으로 확인되었습니다.

A씨 부부는 이전날인 15일 오전 5시 16분에 산사태로 집이 통째로 휩쓸려 내려가는 사고로 실종되었습니다. 첫날 수색 작업이 어려워서 일일이 수작업으로 진행되었던 수색 당국은 이날 포크레인과 같은 중장비를 동원하여 진흙을 일일이 뒤집어가며 작업한 결과, A씨의 시신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A씨의 남편은 ‘나는 자연인이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장병근씨로, 지역에서는 유명한 인물로 알려져 있었습니다. A씨의 사망 소식에 주민들은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장병근씨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그의 아들은 현장을 지키기 위해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고 있다고 전해졌습니다.

수색 당국 관계자는 “아직까지 생존 가능성이 있는 실종자를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아내 A씨의 발견으로 인해 이번 호우로 인한 경북 지역의 사망자 수는 19명, 실종자 수는 8명으로 집계되었습니다.

경북 예천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숨진 여성은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 장병근씨의 아내 | ?%EB%A8%AE%EC%AD%85%EF%A7%A6%EC%A2%8F%EB%B4%BD-?%EB%BA%A3???1??E46.120604.HDTV.XviD-NK_06
나는 자연인이다 장병근
나는 자연인이다 장병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