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두

그리고 분명하게 헌법의 한계안에서 옳은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김형두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는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여야가 검찰 수사권 축소한 검찰청법·형사소송법 유효한 것으로 확인한 것에 대해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헌재의 결정을 존중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검찰청법 개정 심사 과정에 우려스러운 점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헌재 대해 정치재판소라는 비판이 있다고 하셔서 판결에 참여한 판사, 재판관들이 성심성의껏 판결하는 분위기가 우리 사회에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또한 일본기업 차상위 돈으로 지급하는 배상금 논란에 대해 피해자의 의사를 존중해야 하고 외교관계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헌법 안에서 옳은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im Hyeong-du, a candidate for the Constitutional Court judge, said at the candidate review session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s Law and Legislation Committee on the 28th that the ruling of the Constitutional Court that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authority was reduced and the Prosecution Law and Criminal Procedure Act were valid was respected. However, he said there were concerns in the review process of the Prosecution Law amendment. Kim candidate said that the judges and judges who participated in the trial should make a judgment with all their heart and that the atmosphere of respecting the judgment itself is necessary in our society. He also said that he needs to respect the victims’ intentions and diplomatic relations and make a right judgment within the boundaries of the Constitution.

김형두 | “제 처는.. 첫째와 둘째는..” 김형두 헌법재판관 후보자, 청문회서 아픈 가족사 언급.. 왜? (라이브포착) / SBS